티스토리 뷰

대전일보 윤평호 기자

 

- 복지세상 천안시민 인권감수성 조사, 인권조례 모른다 75.4%... 인권교육 확대 제안

 

인권교육을 받은 천안시민들의 인권감수성이 높아 시의 인권교육 확대 필요성이 제기됐다. 천안시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이하 인권조례)가 제정 된 지 8년이 경과했지만 시민들의 조례 인지율이 낮고 조례에 명시된 사업들 이행실적도 미흡해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복지세상을열어가는시민모임(이하 복지세상)은 9일 '2021 천안시민 인권감수성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생애주기별 맞춤형 인권교육 양적확대, 인권교육 질적 개선, 인권감수성 조사 적극 실시를 제안했다. 복지세상은 온·오프라인을 통해 6월 21일부터 7월 23일까지 5주간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는 성인 시민 574명이 참여했다. 조사결과 자기기입식으로 기재한 시민들의 인권감수성 점수와 설문조사를 통해 파악된 인권감수성 점수는 차이가 났다.

 

(후략)

 

 

뉴스기사 바로가기

      ↓ ↓ ↓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1487090 

 

천안시 인권조례 적극 이행 필요 :: 대전일보

[천안]인권교육을 받은 천안시민들의 인권감수성이 높아 시의 인권교육 확대 필요성이 제기됐다. 천안시 인...

www.daejonilbo.com

 

댓글
댓글쓰기 폼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441,765
Today
32
Yesterday
117